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홍준표 “구미공단 폐수가 대구 물 오염…공단 풍요만 누린 불공정”

입력 2022-08-11 10:04업데이트 2022-08-11 10: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대구시장ⓒ News1
민선8기 들어 대구와 경북 구미의 ‘물 분쟁’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는 가운데 대구 취수원 이전과 낙동강 수질 오염의 원인을 놓고 홍준표 대구시장이 김장호 구미시장을 또다시 비판했다.

최근 김장호 구미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취수원 문제는 대구시의 현안이지 구미시의 현안이 아니다”며 구미 취수원의 대구 공동 이용을 적극 추진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휴가를 마치고 돌아온 홍 시장이 지난 8일 “대구의 물 문제가 왜 발생했나. 구미공업단지가 무방류 시스템을 채택했다면 대구의 물이 이렇게 나빠질 이유가 없다”고 맞받아치면서 두 지자체간의 물 분쟁이 확전되는 모양새다.

홍 시장은 11일 오전 페이스북에 “상수도원으로 지정되면 받는 개발 제한 때문에 대구에 물을 공급하는 것을 못하겠다면 그동안 구미공단 폐수로 받은 대구 시민들의 고통은 어떻게 보상할 것인지 생각해 본 일이 있는가”라며 김 시장에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구미공단 폐수 문제를 무방류 시스템으로 전환하든지, 아니면 공해 유발 업체를 모두 다른 곳으로 이전하든지 해야 하는게 도리에 맞는거 아닌가”라고 되물으며 “공단의 풍요는 누리면서 대구 시민들에게만 식수 문제로 고통을 강요하는 이 잘못된 불공정은 꼭 바로잡아야겠다”고 했다.

한편 홍 시장은 이날 오후 지방선거 공약인 ‘낙동강 상류 댐 대구 식수원 활용 방안’(맑은물 하이웨이)과 관련해 권기창 경북 안동시장을 만나 첫 논의에 들어간다.

홍 시장과 권 시장은 안동댐과 임하댐의 대구 식수원 활용 방안 등 낙동강 상류 댐을 활용한 대구 식수원 관련 밑그림과 세부안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