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친이준석’ 정미경, 최고위원직 사퇴…“이준석도 멈춰야”

입력 2022-08-08 09:29업데이트 2022-08-08 10: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던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마저 직에서 사퇴하면서 이준석 대표의 입지가 더욱 좁아지게 됐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하루 앞둔 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한다”며 이 대표의 사퇴도 촉구했다.

정 최고위원은 지난 2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가 당 비대위 체제 전환을 의결할 때 김용태 최고위원과 함께 불참한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이 이날 사퇴하면서 사실상 김용태 최고위원을 제외한 최고위 전원이 사퇴한 셈이 됐다.

앞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직무대행 사퇴를 선언하고 배현진·윤영석·조수진 최고위원이 사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은 “이제는 더이상 거대한 정치적 흐름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앞에서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서 있다”며 “과연 지금 이 흐름을 국민께서 어떻게 봐주실지 두렵고 걱정될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 조차 고통스럽다”며 “함께 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고 분열하는 것을 보는 것도 고통”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혼란과 분열을 빨리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며 “늘 우리가 부르짖어왔던 당과 나라를 위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그 밑거름에 제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떻게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했다”며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 더이상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내홍이나 분열로 국민께서 기적적으로 만들어주신 정권 교체 시간을 실패로 만들게 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최고위원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관계자)의 압박이 있었나, 최고위 기능 상실을 공감하나’라는 질문에 “만약 이 순간에 옳고 그름에 대해 얘기하면 당이 과연 견뎌낼 수 있을까, 그 걱정이 제 사퇴 선언으로 이어졌다”며 “우리 당이, 저만 생각할까, 그걸 감당해내지 못할 거라고 생각한다. 이게 제 대답이다. 여러분이 이미 다 알고 계신다”고 했다.

이 대표가 비대위 체제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한 데 대해선 “이 대표는 대장의 길을 가야 한다. 어쨌든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지 않나. 대표가 여기서 좀 더 나가면 당이 더 혼란스러워지고 위험해진다. 대표는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에게 사퇴 설득을 했느냐’는 물음엔 “다했고 설득했다. 많은 이야기를 했다”며 “이 대표 개인의 유익, 명분, 억울함을 내려놓고 당 전체를 보고 당을 살리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해서 대장의 길을 가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한 이 대표의 반응에 대해선 “사람이니까 고민을 안 할 수 없을 것 같다. 이 대표가 힘든 결정을 해야 한다”며 김용태 최고위원에게도 함께 사퇴하자고 설득했다고 전했다.

정 최고위원은 ‘비대위 직후 조기 전당대회가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조기 전대를 해서 지도부가 구성돼도 참 힘들 것”이라며 “국민에 대한 신뢰를 다시 얻는다는 게 우리 과거의 경험으로 엄청 어려웠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신뢰 회복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바라보고 이 대표는 멈춰야 한다”며 “여러분이 멈추라고 해줘야 한다. 젊은 당대표를 망가트리면 안 되지 않나. 그마음으로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