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조응천 “8월 전대, 이재명 대 97그룹 구도로 짜여질 것”

입력 2022-06-30 08:46업데이트 2022-06-30 08: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3.21/뉴스1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0일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이재명 대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 구도가 짜여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여전히 이재명 의원을 향해 ‘지금 당신이 나설 때가 아니다’ 등의 압박이 강력하게 있는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의원이 출마를 강행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설훈 의원과 김민석 의원 등도 출마를 언급하긴 했지만 단순화 시켜보면 이재명 대 97그룹 구도로 볼 수 있다”고 했다.

97그룹에 속한 강병원 의원이 전날(29일) 8월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데 이어, 박용진·박주민·강훈식 의원 등의 출마 선언이 잇따를 전망이다.

민주당 내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조 의원은 “새로운 민주당으로 가자 등 흐름만 바뀌면 얼마든지 의외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고 했다.

조 의원은 또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는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굳이 얘기하자면 최고위원은 모르겠지만 대표로는 아직 좀 이르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의 경우 내가 하고 싶다고 손 들어서 되는 게 아니고 주위에서 (사람이) 모여 추대가 되는 느낌이 있어야 한다”며 박 전 위원장의 당내 기반이 아직은 약하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