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외무성 “美, 우리의 반미 의지 똑바로 봐야”

입력 2022-06-27 09:11업데이트 2022-06-27 09: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한국전쟁 발발 72주년에 즈음해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잊혀지지 않고 잊혀질 수도 없는 것이 바로 신천에서 감행한 미제와 계급적 원수들의 인간 살육 만행”이라며 반미 감정을 부각했다. 사진은 북한이 미군의 ‘만행’ 피해자들의 합장묘라고 주장하는 신천의 사백어머니묘와 백둘어린이묘.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은 27일 미국이 힘에 의거한 문제해결을 추구하고 있는 만큼, 자신들의 강 대 강, 정면승부의 투쟁원칙은 정당하며 이 같은 반미 의지를 미국이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무성은 전날 홈페이지에 ‘정세 격화를 초래하는 위험한 기도’라는 제목의 글에서 미국 국무부에서도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 “단기적이며 장기적인 군사적 대비태세의 조정” 등의 발언이 나오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외무성은 “우리에게는 이러한 망발들이 날로 장성강화되고 있는 우리 국가의 무진막강한 위력에 질겁하여 안절부절 못하는 미국의 비명 소리로밖에 달리 들리지 않는다”면서도 “외교를 전업으로 하는 미 국무성 관리들이 군부관계자들이나 입에 올릴 수 있는 ‘군사적 대응’을 운운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한마디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외무성은 “이것은 미국이 입만 벌리면 외워대고 있는 ‘외교적 관여’와 ‘전제조건 없는 대화’ 타령이 얼마나 위선적인 것인가를 반증하는 동시에 힘으로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미국의 야망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다는 것을 다시금 적나라하게 보여준다”라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또 “미국은 스텔스 전투기들과 전략폭격기들을 우리 주변지역에 끌어들이고 각종 정찰기들을 동원하여 우리에 대한 공중정탐행위를 감행”했으며 “일본, 남조선과 합동군사연습을 뻔질나게 벌려놓으면서 ‘아시아판 나토(NATO)’를 창설하기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실은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장본인이 과연 누구인가를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있으며 우리로 하여금 미국의 온갖 적대행위들을 확고히 제압할 수 있는 보다 강력한 힘을 키우는 데 만전을 기하여야 할 필요성을 다시금 절감하게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이 힘에 의거한 문제 해결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이 더더욱 명백해진 이상 강 대 강, 정면승부의 투쟁원칙에서 미국과 상대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면서 “미국은 날로 더욱 격앙되고 있는 우리의 반미의지를 똑바로 보고 언행을 심사숙고해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앞서 당 중앙위원회 제8기 5차 전원회의를 통해 대외사업에 있어 ‘강 대 강, 정면승부’의 투쟁원칙을 제시하고 이어진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8기 3차 확대회의에서 군의 작전계획(작계)을 재정비하며 군사적 위협 강도를 높이고 있다. 이날 외무성의 주장은 한반도 정세 격화의 책임을 미국에 돌리면서 자신들의 행보에 정당성을 부여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