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野 “정권 바뀌었지만 한반도 평화 노력 지속돼야”

입력 2022-06-25 11:07업데이트 2022-06-25 11: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은 25일 6·25 전쟁 72주년을 맞아 “정권이 바뀌었지만 굳건한 국방태세만큼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노력도 지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보수 정부를 자처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가, 도리어 북의 도발에 안일하게 대처하며 국민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6.25전쟁이 발발한지 72년이 되는 날이다.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호국영령의 숭고한 넋을 기린다”며 “72년이 지났지만 한반도는 아직도 전쟁의 비극을 끝내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최근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과 미국·중국의 패권 경쟁, 우크라이나 사태 장기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는 냉전시대를 떠올리게 한다”며 “이런 시기에 대한민국은 그 무엇보다 안보를 굳건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평화는 최고의 안보이자 경제”라며 “남과 북이 대화의 물꼬를 다시 틔우고 손에 잡히는 평화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굳건한 안보를 바탕으로 한 한반도 평화 안착에 초당적인 협조를 약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