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대통령 집무실 이름 당분간 ‘용산 대통령실’ 유지

입력 2022-06-15 03:00업데이트 2022-06-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공모한 5개 후보 모두 부정적 여론
尹도 “공모 이름 다 마음에 안들어”
서울 용산으로 이전한 대통령 집무실의 새 이름이 대국민 공모에도 불구하고 기존에 임시로 쓰던 ‘용산 대통령실’로 당분간 유지된다.

대통령실새이름위원회는 14일 최종회의를 진행한 결과 대통령 집무실의 새 명칭을 권고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약 2개월 동안 국민 공모와 전문가 심의 등을 거쳤지만 후보군 중 마땅한 이름을 찾지 못한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5개 후보작에 대한 온라인 선호도 조사 결과 과반을 득표한 명칭이 없는 데다 각각의 명칭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감안할 때 5개 후보작 모두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어렵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새이름위는 국민 공모를 거쳐 ‘국민의집’, ‘국민청사’, ‘민음청사’, ‘바른누리’, ‘이태원로22’ 등 5개 후보작을 선정하고 3∼9일 대국민 온라인 선호도 조사를 진행했다. 2만9189명이 조사에 참여했지만 후보작 중 과반 득표작은 하나도 없었다. 선호도가 가장 높았던 이태원로22는 32.1%를 득표했고 국민청사(28.1%)가 그 뒤를 이었다.

이날 최종회의에선 후보작 모두 기존의 청와대 명칭과 비교하면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의견들이 나왔다고 한다. 이태원로22의 경우 영국 총리실을 뜻하는 ‘다우닝가 10번지’와 유사하고, 국민청사에 대해선 ‘중국 국민당’을 떠올리게 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윤석열 대통령도 10일 국민의힘 지도부 오찬에서 “공모한 이름이 다 마음에 안 든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60여 년간 사용된 청와대 사례를 볼 때 한번 정하면 오랫동안 그 이름을 사용해야 한다”면서 “성급히 선정하기보다는 자연스럽게 합당한 명칭이 나올 때까지 시간을 더 갖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