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74년 만에 베일 벗었다” 靑 영부인 접견실-집무실 첫 공개

채널A 화면 캡처
입력 2022-05-21 03:00업데이트 2022-05-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청와대가 74년 만에 국민 품으로 돌아온 가운데, 채널A가 청와대 본관을 찾아 처음으로 영부인 집무실 내부를 영상으로 촬영해 공개했다.

첫번째 사진은 청와대 본관 1층에 자리한 영부인 접견실로, 이승만 전 대통령의 부인 프란체스카 여사부터 최근 청와대를 떠난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까지 역대 영부인 사진이 걸려 있다. 이곳은 영부인이 주로 외빈을 만나거나 업무상 전화 통화를 하는 장소로 활용됐다.



두번째 사진은 접견실과 이어진 영부인 집무실로, 대통령 집무실에 비해 상대적으로 규모가 아담하다. 역대 영부인들이 쓰던 책상과 소파가 그대로 남아 있다.

채널A 화면 캡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