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북한, 누적 발열자 200만 넘어…신규 26만 발생·사망 2명 증가

입력 2022-05-20 06:43업데이트 2022-05-20 09: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유증상자로 볼 수 있는 누적 유열자(발열자)가 200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지난 18일 오후 6시부터 전날인 19일 오후 6시까지 하루 동안 발생한 발열자가 26만3370여 명이라고 밝혔다. 사망자는 2명이다.

이에 따라 지난 4월 말부터의 누적 발열자는 224만1610여 명, 누적 사망자는 65명으로 늘었다. 새 ‘완치자’는 24만8720여 명으로 누적 완치자는 148만6730여 명이다. 75만4810여 명이 치료 중이다.

신규 발열자는 나흘째 20만 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5일 기준 39만여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16일 29만여 명, 17일 23만여 명, 18일 26만여 명을 기록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