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안철수 “내 ‘광화문 공약’ 베낀 후보 있어”…尹 겨냥

입력 2022-01-29 15:57업데이트 2022-01-29 16: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열린 2022년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대통령실을 서울 광화문으로 옮기겠다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 “공약을 베꼈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5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진짜 광화문 시대를 여는 새로운 대통령의 상을 말씀드렸더니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25일 안 후보는 “집권하면 현재 청와대 집무실은 국빈영접과 주요 정치 행사가 있는 날만 사용하고 그렇지 않은 날은 세종로 정부종합청사에서 근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후보는 지난 27일 “새로운 대통령실은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구축하겠다”며 “기존의 청와대 부지는 국민께 돌려드리겠다. 국민은 늘 대통령을 만날 수 있을 것이며 대통령도 늘 국민과 소통하며 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안 후보는 “제 공약을 거의 그대로 베껴 발표한 후보도 계시다”고 윤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그는 “표만을 노린 것이 아니라 개혁의 진정성이 있다면 상관하지 않겠다”며 “저는 대통령이 개혁 의지만 있다면 개헌 이전이라도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를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기에 새로운 대통령상을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안 후보는 “대통령의 위상과 인식에 대한 전환과 함께 국정운영의 많은 부분들이 혁신돼야 한다. 그 연장선상에 군 수뇌부에 대한 인사 관행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방개혁 방안으로 ‘민간인 국방부 장관’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인 국방부 장관을 임명하면 불필요한 인맥 형성과 알력 싸움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고 출신에 따른 ‘자군 이기주의’와는 무관한 제대로 된 국방개혁을 추진할 수 있다"며 “안보에 대한 전문성뿐 아니라 행정혁신 능력을 갖춘 전문가를 임명해 군의 각종 폐단과 악습, 부조리 등을 도려내 국방개혁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안 후보는 “'민간인 국방부 장관 임명 법률'을 추진해 군 출신이라면 전역한 7년 뒤에 장관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군의 각종 악습과 폐단에 대한 자정능력을 키울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국민이 바라는 국방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