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文대통령 중동 순방 수행단서 확진자 발생…靑 “방역 조치 완료”

입력 2022-01-28 09:28업데이트 2022-01-28 09: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22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려 걸음을 옮기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2.1.22/뉴스1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중동 순방을 따라갔던 수행단 가운데 일부가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 통화에서 “확진이 있었던 것은 맞다”며 “그에 따라 청와대는 정확하게 조사를 했고 조치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 귀국 시 같은 전용기를 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구체적인 확진자 정보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경호처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22일 6박8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3개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이후 3일간 관저에 머물며 재택근무를 한 뒤 지난 26일 집무실로 출근해 업무를 보기 시작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으나 청와대는 방역당국의 권고사항을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 자가격리 면제자라고 하더라도 3일간 재택근무를 권고하는 것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또 당초 27일로 예정됐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수행단 확진으로 인해 취소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지만 청와대는 “오미크론 대응 강화를 위한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