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속보]북한 “어제 지대지 전술유도탄 시험발사”…김정은 불참

입력 2022-01-28 06:32업데이트 2022-01-28 07: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이 전날인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을 시험발사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8일 보도했다. 25일에는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뒤늦게 공개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이 전날인 27일 지대지 전술유도탄을 시험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에는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뒤늦게 공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국방과학원은 1월25일과 27일 장거리 순항미사일 체계 갱신을 위한 시험발사와 지상 대 지상(지대지) 전술유도탄 상용전투부위력 확증을 위한 시험발사를 각각 진행했다”라고 보도했다.

발사된 2발의 전술유도탄은 목표섬을 정밀타격했으며 “상용전투부의 폭발위력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된다는 것이 확증됐다”라고 신문은 전했다. 북한이 공개한 사진상으로 봤을 때 이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계열 미사일의 개량형으로 보인다.

또 국방과학원은 “산하 미사일전투부연구소가 앞으로도 계속 각이한 전투적 기능과 사명을 수행하는 위력한 전투부들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25일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한 사실도 이날 밝혔다.

신문은 이 미사일이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9137초를 비행해 1800㎞계선의 목표섬을 명중했다”면서 “장거리 순항미사일체 계의 실용적인 전투적 성능은 나라의 전쟁 억제력 강화의 일익을 믿음직하게 맡게 된다”라고 주장했다.

시험발사 현장은 군수공업부 일꾼들과 국방과학원 지도 간부들이 지도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참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