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여론조사 지지율 무의미…연연하지 않겠다”

입력 2022-01-27 11:43업데이트 2022-01-27 11: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최근 여론조사 지지율 추이와 관련해 “전에도 한번 그런 말씀을 드린 적이 있는데. 지지율은 무의미하고 무망하다”며 “이런 과정을 거쳐서 3월9일 최종적인 국민들의 의사결정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광주를 방문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광주공항에서 가진 지역공약 발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민주당 텃밭인 호남에서도 최근 지지율이 60%선 안팎에 머물러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대선까지) 그 사이에는 변동도 많고 바람 같은 것이 세게 불다가 잠잠해졌다가, 이쪽에서 불다가 저쪽에서 불다가 하는 게 여론조사 지지율이라 생각해서 연연하지 않으려 한다”고 했다.

이어 “(대선 결과에) 영향을 주는 것도 사실이지만 평소 여론조사 지지율과 득표율은 전혀 다른 것”이라며 “다른 사례에는 득표율을 얘기하면서 저에 대해 얘기할 때는 여론조사 지지율을 얘기하는데. 다른 경우의 여론조사 지지율과 저하고 거의 차이 없더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이것은 오해다. 광주·전남이 60%대인데 다른 (민주당) 후보들의 경우는 (득표율이) 80~90% 아니었냐. 그 차이라고 하는 것은 비교 대상이 다르다”며 “거긴 득표율이고 여기는 여론조사 지지율이다. 다른 민주당 대선후보들의 경우도 거의 대동소이하게 평시에는 60%대였다가 득표율은 80~90%였다”고 말했다.

광주 민심을 어떻게 잡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오늘 제가 광주 일정을 갑자기 잡았는데 원래 오늘까지 경기도 일정을 하기로 했다가 바꾼 것”이라며 “여러가지 이유가 있는데 저희가 좀 무심했고 안타까운 마음도 전달하고 관심 갖고 챙겨보기도 했지만 아이파크 붕괴 사고 피해자 분을 하루라도 빨리 위로드리고 저희 대안도 말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광주·전남 지지율이 많이 낮아서라기보다는 우리 민주주의 에너지의 원천이 호남, 광주인데 최소한 설 이전에는 한번 인사 드려야겠다 생각했는데 오늘 외에는 시간이 불가능했다”며 “설 전에 한번은 민주당의 중심이고 개혁 진영의 핵이고 저의 가장 큰 힘의 원천이라 할 수 있는 호남 어르신, 당원 동지 여러분께 인사 드리고 싶어서 온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