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안철수 선대위원장’ 최진석, 홍준표와 비공개 회동…“신년 인사”

입력 2022-01-24 20:08업데이트 2022-01-24 20: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난 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대구 북구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열린 ‘2022년 대구·경북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최진석 상임선대위원장이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비공개 회동을 했다.

최 위원장은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의 홍 의원 사무실을 찾아가 30분가량 만남을 가지며 새해 인사와 덕담을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 위원장은 홍 의원과의 회동에 대해 “내가 먼저 연락해서 뵙고 싶다고 했다. 연세가 있으신데 2030세대와 잘 어울리고 솔직하셔서 나한테는 특별하게 보였다”며 “대화가 잘 통했고 이미지로만 접했던 것보다 훨씬 부드러우셨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 들어오지 않았으면 만나기 어려운 분들을 이 기회에 뵙고자 한다. 앞으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등 정치권의 다양한 인사들을 두루 만날 계획”이라며 단일화에 대해서는 “그 정도 이야기를 하려면 나 같은 사람이 가서 되겠나”라고 선을 그었다.

홍 의원은 최 위원장에게 “안 후보가 야무지고 좋은 사람이다. 후보님을 잘 모시라”고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 의원이 재보궐선거 공천을 둘러싸고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에 안 후보 측 선대위 고위 인사가 홍 의원과 회동하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홍 의원은 자신이 개설한 온라인 커뮤니티 ‘청년의꿈’을 통해 “내 발로 (당을) 못 나가겠고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 말대로 ‘윤핵관’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윤 후보의 행동을 보고 안 후보를 찍겠다’는 지지자의 글에는 “당이 많이 변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간 유사한 질문에 “그래도”, “당을 원망하지 않는다” 등 반응을 보인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반면 안 후보는 지난해 청년의꿈을 찾아 찰스형이라는 아이디로 “왜 청년들이 홍 의원님을 좋아하고 열광할까”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는 등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왔다. 지난 5일에는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홍 의원의 사무실을 찾아 신년 인사를 건넨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