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휴가 복귀 병사 PCR 결과 거짓 보고 때문에…거제 군부대 집단감염

입력 2022-01-21 12:12업데이트 2022-01-21 12: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군 장병. 2021.12.6/뉴스1 © News1
최근 경남 거제의 한 육군부대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은 휴가 복귀과정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를 허위로 보고한 병사에게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군과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이 부대 상병 A씨는 휴가 복귀 전 코로나19 진단검사(PCR)를 받지 않았음에도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왔다’고 부대에 허위보고한 뒤 이달 4일 부대에 복귀했다.

군 당국은 현재 휴가를 나간 장병들에 대해 부대 복귀 전 보건소로부터 PCR을 받은 뒤 그 결과를 보고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A씨는 보건 당국의 PCR 결과 문자메시지를 위조해 부대에 제출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A씨는 다른 휴가 복귀자들과 함께 격리돼 있던 중 13일 실시한 PCR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현재 군 당국은 장병들이 휴가에서 복귀했을 땐 2차례 PCR에서 모두 음성 결과가 나올 때까지 ‘예방적 격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

육군 관계자는 “A상병의 코로나19 확진 뒤 같은 생활관에 격리돼 있던 병사들을 1인 격리하고 선제적으로 PCR을 실시한 결과 일부 장병의 추가 확진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거제시 방역당국이 지난 16일 발표한 지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중 군대 관련 확진자 17명, 그리고 17일 발표한 2명이 바로 A씨와의 접촉자다. 이 부대에선 현재까지 모두 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육군 관계자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A상병이 완치되는 즉시 추가 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에 따라 법과 규정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