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 “공천 관여할 생각 없어… 공정한 원칙에 따라 할 것”

입력 2022-01-20 12:32업데이트 2022-01-20 12: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0일 홍준표 의원이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특정 인사 공천을 요구한 것과 관련, “공정한 원칙에 따라서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원론적으로 답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면서 “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서,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정하게 정한 기준과 방식에 따라 하는 것을 원칙으로 세워났다”고 했다.

오는 3월9일 재보궐선거 관련 당내 공천 파열음에 대해선 “파열음이 나온다는 이야기를 저는 아직 듣지 못했다”며 “공정한 위원회를 구성해서 위원회에 맡기고 저는 공천문제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홍 의원이 상임고문 수락 조건으로 내건 국정운영 담보 능력과 대구, 종로 보궐선거의 공천 연관성 유무에 대해선 “국정운영은 대통령이 부족한 부분이 많지 않나. 많은 전문가에 의해서 국정운영 역량이라는게 보완이 된다”며 “그래서 청와대도 참모들이 있고 내각에도 장차관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 당에 어떤 사람이 공천되느냐, 어떤 방식으로 공천 하느냐 하는 것은 그 정당이 선거에 임하는 태도와 방식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것이기 때문에, 여러 이유들이 있겠지만 훌륭한 의원, 전문성 있는 의원이 오시면 국정 운영에 도움되는 면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는 국민의힘이 국회의원 선거를 어떤 식으로 치를 것인지에 대한 국민에 보여주는 우리의 애티튜드”라고 했다.

경선 상대였던 유승민 전 의원과의 연락이나 소통 여부에 대해선 “말씀드리기 어렵고 계속 소통을 하려 노력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