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우상호 “李 욕설 녹취록은 가족간 비사, 김건희는 공적 소통”

입력 2022-01-19 19:23업데이트 2022-01-19 19:3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녹취록’에 대해 “김건희 씨의 육성 파일 공개에 대응한다는 건데 애초에 두 사건 본질은 천양지차”라며 이 후보를 옹호했다.

우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가족애사를 둘러싼 비열한 공세를 멈추기 바란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씨의 통화 내용은 기자라는 공인과 이뤄진 공적인 소통이라고 봐야 한다. 기본적으로 공개의 가능성을 내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녹음파일은 이와는 다르다. 무엇보다 가족 간의 내밀한 비사”라며 “이 후보는 어릴 적부터 모친에 대한 애정이 지극했고, 다툼을 벌인 셋째 형이 모친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표현으로 욕설과 폭행을 하자 그에 격분해 유선상으로 험한 말을 주고받게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이 후보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명하기 어려운 범주의 문제”라며 “국민의힘은 이 후보 스스로 나서기 어렵다는 것을 이용해 이 후보를 패륜적 악마로 둔갑시키려는 아주 그릇된 정치 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무리 권력 획득이 중요하다지만 최소한의 인간성조차 내던지는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 지금이라도 공세를 멈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장영하 변호사는 전날에 이어 이 후보의 음성이 담긴 녹음 파일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에 어르신 정책 공약 발표를 마친 후 이 후보는 자신의 욕설 녹취록에 대해 “제가 부족했다. 욕한 건 잘못했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것”이라고 거듭 사죄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