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홍준표 “대선까지 의견 안 낸다”…김건희 글도 삭제

입력 2022-01-17 12:02업데이트 2022-01-17 12: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동아일보DB)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더 이상 이번 대선에 대해 의견을 말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에 대해 적었던 페이스북 게시글도 삭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청년 플랫폼 ‘청년의꿈’의 ‘홍문청답(홍준표의 질문에 청년들이 답하다)’ 코너에 ‘오불관언(吾不關焉)’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김건희 리스크가 무색해지고 무속인 건진 법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으면 한다”며 “대선이 어찌 되던 내 의견은 3월 9일까지 없다.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에 관여치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MBC가 김 씨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소속 기자 이모 씨의 통화 녹취 일부를 공개하자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김종인 씨가 먹을 게 있으니 왔다는 말도 충격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충격”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건진 법사’로 알려진 무속인이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 관여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페이스북에 “최순실 사태로 흘러갈까 걱정이다”라고 우려했다.

국민의힘은 무속인 관련 언론 보도에 대해 “거론된 분은 선대본부 전국네트워크위원회 고문으로 임명된 적이 없고, 무속인이라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인사가 선대본부 일정, 메시지, 인사 등과 관련해 개입할만한 여지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현재 홍 의원의 페이스북에서 김 씨의 통화 녹취에 대한 글과 무속인 관련 글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