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장제원 역할? 선대위서 어떤 직책도 안 맡아”

입력 2021-11-29 11:48업데이트 2021-11-29 12: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50조원 지원’ 수용한 李에 “포퓰리즘이라더니…
뒤늦게 깨달은 바가 있는 것 같아 다행”
윤석열(가운데) 국민의힘 대선후보, 이준석(왼쪽) 당대표, 김병준(오른쪽)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 공약을 수용한 데에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문고리 권력’으로 지목된 장제원 의원에 대해서는 “캠프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서 열린 선대위 첫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가 ‘새 정부 출범 100일 이내에 50조 원을 투입해 자영업자 피해를 전액 보상하겠다’는 윤 후보의 공약 관련 예산을 내년도 본예산에 포함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바람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 공약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며 “‘윤석열표 50조원’ 지원예산을 내년에 미리 집행하면 윤 후보도 손해 보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자신들의 포퓰리즘적 재난지원금 살포는 놔두고, 제가 긴급구제 50조 원 프로그램을 가동하자고 하니 그걸 포퓰리즘이라고 했다”며 “(이 후보가) 뒤늦게 깨달은 바가 있는 것 같아 다행”이라고 꼬집었다.

윤 후보는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데 대해 “(당내) 경선이 끝나고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것이니까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선대위 갈등 여파로 지지율이 떨어진 데 대해선 “열심히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윤 후보는 ‘장 의원이 여전히 캠프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선대위에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라며 “모든 일은 자기 사무실도 있고, 어떤 공식 계선이 있어야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최근 장 의원이 ‘조국흑서’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과 설전을 벌이는 데 대해서는 “각각의 입장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권 변호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무산에 대해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며 “장 의원이 선대위 인선 작업을 주도했다는 말이 공공연히 흘러나온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 역시 “윤석열 캠프는 (박정희 전 대통령 집권기인) 3공말 상황”이라며 “차지철 역할을 장제원이 하고 있고,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장제원+최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저를 막후에서 선대위 인사를 좌지우지하며 권력을 휘두르는 사람으로 몰아가려면 분명한 증거를 제시하라”고 반박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