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국민의힘 “與 ‘재명수호’ 결말, ‘조국수호’와 다르지 않을 것”

입력 2021-10-07 12:20업데이트 2021-10-07 12: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은 7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조국수호’의 결말을 기억해야 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언론의 의혹 제기와 검찰 수사를 견디지 못하고 취임 35일 만에 내려와야 했다. ‘재명수호’의 결말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민주당에 날을 세웠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 후보의 구속도 가상할 수 있는 상황’, 국민의힘에서 나온 얘기가 아니라 민주당 설훈 의원이 한 얘기다. 민주당 ‘재명수호’가 시한폭탄과 같다는 위기의식이 민주당에서조차 퍼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경기지사의 거짓말에 반박하는 증언과 증거가 쏟아져나오고, 이미 측근이 구속되기도 했다”며 “특히 ‘민간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삭제된 협약서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정관과 조례에 따르면 시장에게 의무보고해야 하는 조항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설훈 의원 말대로 여당 후보가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고, 검찰이 끝내 이 지사 수사를 회피하더라도 조국 사태보다 더 큰 분열과 혼란이 발생할 것”이라며 “어느 쪽이든 시한폭탄은 터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허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이 폭탄을 해체하는 유일한 길이 특검”이라며 “여야 구분도 없고, 연루된 법조인들의 영향도 차단할 수 있기에 국민 다수가 원하는 해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