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캠프, 박지원·조성은 고발…“국정원법·선거법 위반”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9-13 10:20수정 2021-09-13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경선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열린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9.12.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박지원 국정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 성명불상자 1인을 13일 고발하기로 했다.

윤 전 총장 캠프의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공지를 통해 “오전 11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세 사람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캠프 기획실장 겸 특위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과 변호사 2인이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번 고발장 제출은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제보한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언론 제보 이후 박지원 국정원장을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행됐다.

앞서 조성은 씨는 전날 SBS뉴스에 출연해 ‘뉴스버스’ 보도 시점에 대해 “우리 원장님(박 원장)이나 제가 원한 날짜,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조 씨와 박 원장의 ‘사전 공모 의혹’을 사실상 시인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윤 전 총장 캠프의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TBS라디오에 출연해 “갑자기 자백을 한 건지 아니면 말이 헛나왔는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훅 들어오니까 해석을 해야 되는 저희도 당황스럽다”며 “조 씨 말 그대로라면 정치공작을 공모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박 원장을 비롯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나 김오수 총장 등도 상의 대상으로 삼은 적이 없다”면서 “윤석열 캠프는 사실을 호도하는 여론몰이를 중단하고 ‘조작’, ‘공작’이라는 데 대해 사실관계를 입증하라”고 반박했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