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이정미·황순식 대선 출마…10월6일 후보 선출

뉴시스 입력 2021-08-22 19:25수정 2021-08-22 1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당은 22일 다음 달 10일과 11일 후보 등록을 거친 뒤 10월6일 당원투표 개표를 통해 후보를 확정하는 20대 대통령선거 일정·방식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의당은 오늘(22일) 온라인으로 전국위원회를 열고 20대 대선 기본계획과 후보선출 일정·방식을 확정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당내 후보 선출 일정은 다음 달 6일 선거공고 후 같은 달 10일과 11일 이틀에 걸쳐 후보등록 절차가 진행된다.

이어 10월1일~6일 엿새간 온라인과 ARS를 통해 당원투표가 진행되며, 투표 마지막 날인 6일 개표 결과에 따라 대선 후보가 확정된다. 다만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결선투표를 진행해 10월12일 최종 후보가 정해진다.

주요기사
이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이번 대선 기조를 ‘거대양당 기득권 정치vs보통 시민들의 땀의 정치’, ‘촛불 개혁 실패에 맞서 불평등 타파와 격차 없는 삶의 재건’, ‘모든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권교체, 정치교체’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 후보선출일정과 동시에 양대선거 공동대응을 위한 연대조직 구성 및 가치연대를 통해 기득권 거대양당체제에 대항하는 정치 플랫폼을 추진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양극화 이후 한국사회 대전환을 위해 불평등, 기후위기, 차별 해소를 대선 핵심의제로 비전 경쟁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하는 모든 시민의 정당, 세입자 정당, 일자리 보장 대통령, 기후 대통령 등으로 대변하고자 하는 대상과 가치를 명확히 제시함으로써 독자적 정치노선으로 대안정당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신노동체제, 일하는 모든 시민에게 완전한 사회권 ▲국민 최소생활 보장, 일자리 보장 ▲탄소배출 50% 아래로, 재생에너지는 50% 위로 ▲사람을 위한 기술혁신, 플랫폼 경제 민주화 등 새로운 사회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 수석대변인은 “현재까지 정의당 대선후보로 나서기 위해 이번 주에 출마 선언을 준비하고 있는 분들은 심상정 의원과 이정미 전 의원, 황순식 경기도당위원장 세 분”이라며 “추가로 당내 인사 중에 출마를 검토 중인 분들이 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