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尹 아내 비방 벽화, 표현 자유 내세운 인격살인” 맹비난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09:58수정 2021-07-29 1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형 전 감사원장.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당 밖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를 비방한 벽화에 대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저질 비방이자 정치 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고 맹비난 했다.

최 전 원장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종로 어느 거리에, 윤석열 후보의 가족들을 비방하는 벽화가 걸렸다는 뉴스를 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이와 같은 인신공격을 일삼는 것은 민주주의의 가치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정치의 품격을 땅에 떨어뜨리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 선거에서 후보자 본인과 주변인들에 대한 검증은 꼭 필요하다”면서도 “하지만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 선을 넘는다면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모든 사람들이 힘을 모아 막아야 한다”며 “인간에 대한 이런 더러운 폭력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최 전 원장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민주주의를 퇴행시키는 일을 결코 용인해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뉴스1


최근 서울 종로구 관철동 한 서점 건물 외벽에 윤 전 총장의 아내 김건희 씨를 모욕하는 벽화가 등장해 논란이 됐다. 전체 벽화는 높이 2.5m, 길이 15m 규모다.

벽화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글과 함께 김 씨를 연상케 하는 여성의 얼굴이 그려졌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서 김 씨의 예명이라면서 거론되는 이름이다.

김 씨는 관련 의혹을 직접 부인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원래 좀 남자 같고 털털한 스타일이고 오히려 일 중독”이라며 “시간이 지나면 모든 게 가려지게 돼 있다. 저는 ‘쥴리’를 해야 할 아무런 이유가 없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도 “(아내는) 술 마시고 흥청거리는 것을 싫어한다”며 “이런 사람이 술집 가서 이상한 짓 했다는 얘기가 상식적으로 안 맞다”고 의혹을 일축한 바 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