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사수 인연’ 조정훈 “金, 어떤 역할도 마다 않겠다는 생각”

뉴스1 입력 2021-06-25 17:51수정 2021-06-25 1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퇴임 후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2018.12.10/뉴스1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25일 대선잠룡으로 정치권의 관심을 받고 있는 김동연 전 부총리에 대해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게 아닌 가 싶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김 전 부총리와 인연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세계은행에서 근무할 때 김 전 부총리와 3년 간 같이 이른바 ‘사수와 부사수’로 지낸 인연이 있다.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 강당에서 뉴스1 기자들을 대상으로 강연하고 있다. 2021.4.21/뉴스1 © News1
조 의원은 “(김 전 부총리가) 두 가지로 안타까워하는 것 같다. 비록 내가 똑같은 노력을 해도 기회가 지금 없다”며 “어떻게 하면 흙수저로 태어나도 부모가 서울에 아파트 한 채 물려주지 않아도, 노력하고 기회를 얻으면 성공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까(고민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두 번째는 승자독식에 대한 문제다. 51%만 득표하면 100% 권력을 얻는 정치, 대기업이 순환출자·일자리 몰아주기로 일을 따가서 똑같은 임금을 하청업자보다 3, 4배나 받는 승자독식 교육도 그렇다”며 “이런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고 계신 게 아닌가(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어떤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라는 게 대권도전 한다는 뜻이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것과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지만 세상에서 받은 기회와 혜택을 돌려주고 싶다는 빚진 마음은 분명히 있다”며 “구체적 방법을 고민하고 계시고 조만간 구체적 방법이 어떤 방법인지(설명하지 않을까 싶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조 의원은 “김 전 부총리가 지방 다니고 현장 행사를 1년 반 이상 꾸준히 해오고 있다”며 “제가 알고 있기로 7월에 여러 가지 정책적 비전을 정리한 책이 나온다고 알고 있다. 그 책에서 우리시대 화두를 던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에 여러 가지 사려 깊은 판단을 할 것이다. 제가 아는 부총리는 굉장히 사려가 깊다”며 “그런데 일단 부러뜨리겠다 결심하면 무서운 분이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또 김 전 부총리의 거취에 대해 “제가 학교에 있을 때나 여러 가지 얘기를 들어볼 때 (김 전 부총리는) 승자독식, 여야 한쪽이 더 힘을 싣는다고 세상 바뀔까 해서 가끔 하시는 얘기가 정치에 신주류가 필요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에 신주류가 필요하고 기존에 싸움 하고 갈등을 일으키는 문제를 푸는 게 아니라 문제를 일으키는 정치가 아니라 문제를 풀고 미래로 나아가고 통합하는 신주류들이 많아질 때 혼자 부총리 혼자가 아니라 신주류를 만드는데 더 관심이 필요한 게 아닌가 싶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다만 “제가 그분이 아니고, 제가 그분의 캠프에 있는 것도 아니라(알 순 없지만)”며 “김 전 부총리가 결심하면 자신의 생각을 누구보다 설득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