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오늘 안철수와 공식 회동…합당 논의할 듯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6 08:15수정 2021-06-16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부터).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6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공식 회동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취임 인사차 국회 국민의당 회의실을 방문해 안 대표와 만남을 갖는다.

앞서 이 대표는 당선 직후인 지난 12일 안 대표와 서울 상계동 자택 부근 한 카페에서 ‘번개 회동’을 한 바 있으나, 공식 석상에서 만나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이날 회동에서는 합당 문제가 거론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합당 방식 등을 놓고 이견이 표출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주요기사
안 대표는 전날 합당 관련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당 지분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국민의힘은 더 많이 기득권을 내려놓는 희생과 헌신을 보여줘야 한다”며 당 대 당 통합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예방했을 때 두 당의 대표가 합당을 위한 실무 협상에 대해 원칙적인 합의를 본다면 양당에서 실무 협상 대표를 지명해서 실무 협상이 시작될 것 같다”며 “국민의당은 오래전부터 실무 협상단을 내부적으로 내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안 대표 예방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전직 대통령들의 묘역을 참배할 예정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