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9월까지 3600만명 백신 접종…집단면역 앞당겨질 것”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07 15:49수정 2021-06-07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예약과 관련해 “모든 부분에서 계획 이상으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집단 면역 시점도 더욱 앞당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이달 말까지 1차 접종 목표 1300만 명을 달성하고 방미성과인 101만 명분의 얀센 접종까지 더하면 상반기 1400만 명 이상 접종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분기에는 국민의 70%인 3600만 명의 1차 접종이 완료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백신 접종에서도 세계적인 모범국가가 될 수 있다”며 “코로나19 발생 초기 세계에서 두 번째로 확진자가 많았을 때 우리나라가 방역 모범국가가 될 것이라고는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다.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우수한 의료진의 헌신에 더하여 진단키트, 드라이브 스루, 마스크 맵 등 방역에서 보여준 창의성과 아이티(IT) 기술은 최소 잔여형 주사기, 잔여 백신 애플리케이션 등 백신 접종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장점을 충분히 살려 나간다면 K-방역 도입 성공에 이어 백신 접종의 성공까지 이뤄내 국민 자부심이 되고 세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반드시 그렇게 될 수 있도록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코로나19에 지친 국민들께 평온한 일상을 하루속히 되찾아드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며 “우선 다가올 여름휴가를 국민들께서 조금 더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하고, 올해 추석도 추석답게 가족을 만나고 적어도 가족들끼리는 마스크를 벗고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곧 여름 휴가철이다. 숙박시설이나 공연장 이용 등에 있어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겠다”며 “기업들도 정부의 휴가 시기 연장 권고에 협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각국은 변이를 거듭하는 코로나19에 대비해 내년 이후 백신을 신경 쓰고 있다. 우리도 내년분 계약을 이른 시일 안에 체결해 물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주권은 반드시 확보할 것”이라며 “3분기부터 임상3상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성공 가능성이 높은 제품을 선구매하는 등 국내 백신 개방 지원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며 “한미 간 후속 조치를 본격화하면서 국내 백신생산 역량이 극대화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