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중국대사 “대만 표현 아쉽다…한국 노력은 평가”

뉴시스 입력 2021-05-26 18:10수정 2021-05-26 18: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의 자주적 미국과 관계, 정부 알아서 할 일"
"中겨냥 부분, 아쉬운 감 없잖아"…대만 언급 등
중국 명칭 배제…"많이 노력하신다고 평가한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 내 중국 관련 내용이 포함된 것과 관련, 한국 정부의 노력을 평가하면서도 아쉬움이 있다는 표현을 했다.

싱 대사는 26일 MBC ‘이슈 완전정복’에 출연해 한미 정상회담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한국이 자주적으로 미국과 관계하는 것은 국민 합의에 의해 정부에서 알아서 할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중국을 겨냥한 부분이 조금 있는 것 같다. 아쉬운 감이 없지 않아 있다”면서 “예를 들어 대만 문제가 나왔다”면서 중국 관련 언급이 담긴 것을 간접 비판했다.

그는 정상회담 공동성명 내 대만 언급에 대해 “물론 한국 측에서 설명했지만, 이것은 중국 내정”이라며 “한중 수교를 할 때 이미 대만이 중국의 일부분이라고 명확히 인정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남중국해 항행 자유 언급도 지적하면서 “통행권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주변 국가와 협력해 해결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제질서와 관련 “중미 관계는 아주 좋다고 할 수 없다. 중간에서 좋은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는 공동성명에서 ‘중국’ 명칭이 배제된 것에 대해서는 “아주 관심 있게 지켜봤다”며 “그런 면에서 보면 많이 노력하신다고 평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아예 없으면 얼마나 좋겠나, 좀 아 쉽다는 뜻”이라고 첨했다.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대해서는 “한국과 미국 사이의 일”이라면서도 “평가하는 것은 아니지만 모든 지역, 모든 나라가 같이 노력해 이 지역 평화, 발전, 번영적으로 개선 노력을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대북 접근에 대해 “목표를 세워놓고 점진적으로 가는 것이, 서로 양보해서 그렇게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기본 전제는 비핵화, 평화, 안전 그 다음에 대화를 통해서 문제를 해결. 이것을 확실하게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북미 대화에 대해서는 “비대화보다 좋은 것은 맞다”고 했다.

아울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한 일정에 대해서는 “중한 관계 발전에 시 주석 한국 방문은 중대 사변이 될 수 있다”며 “중요한 것인 만큼 잘 준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코로나19도 안정돼 있지 않고 또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며 “지금 언제 오시는가, 의제는 뭐겠는지, 그에 대해서 지금 확실하게 말씀드릴 것이 약간은 좀 없다”고 했다.

이날 싱 대사는 미중 관계와 관련해 “중국은 첨단기술을 갖고 다른 나라는 안 주고 그런 식의 통제를 한 적이 없다. 미국은 물론 그런 것을 하고 있다”는 언급도 했다.

그러면서 한중 근접성과 중국 시장 규모를 언급하고 “이런 시장을 활용해 경제 발전을 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압력이 있을 수 있지만 국익을 판단해 하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중 관계에 대해 “국민감정이 약간 부진한 것이 사실”이라며 “한중 간 사드 문제를 원활하게 처리하는 합의를 3년 전에 했다. 그런 내용을 견지해 그런 방향으로 계속 나갔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또 “코로나19 때에는 사실 한중 관계를 크게 연연하지 않았지만 극복하는 과정에서 서로 도우면서 우리 국민감정은 더 좋아졌다”며 “지금 교류는 약간 많이 부진한 것도 사실이나 내년에는 폭발적으로 교류하고, 경제적으로도 크게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