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北 GP 총격, 사소한 위반…굉장히 절제된 방식”

뉴시스 입력 2021-04-21 15:05수정 2021-04-21 17: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 南 집중 반격했지만 북한은 대응 안 했다"
"北 연락사무소 폭파, 사과·재발방지 약속해야"
정의용 외교부장관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정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지난 2018년 북한의 창린도 해안포 사격 훈련과 지난해 5월 북한군의 비무장지대 감시초소(GP) 총격 사건에 대해 “면밀히 조사했지만 굉장히 절제된 방법으로 시행됐다”고 평가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북한이 두 번의 사소한 위반을 했다. 재작년에 황해도 창린도 쪽에서 해안포 사격 훈련, 작년 5월 우리 GP를 향해 총격을 발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그 이후 전혀 심각한 도발이 없었다는 것도 잘 평가해야 한다”며 “핵과 장거리 미사일 모라토리엄을 잘 유지하고 있는 것도 성과”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19년 11월 서해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훈련을 실시했으며, 우리 군은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군은 지난해 GP총격에 대해서도 남북이 지상과 해상, 공중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키로 한 9·19 남북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판단했다.

주요기사
정 장관은 절제된 방식의 총격이라고 표현한 이유에 대해 “창린도 사격을 보면, 군사합의 사항에 사격 금지로 지정된 지역 내에서 사격했지만, 사격의 방향이나 포의 사거리를 굉장히 조심스럽게 한 흔적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사실 비무장지대 내 GP들은 서로 상대방을 정조준하고 있어 방아쇠만 당기면 상대방 GP를 정확하게 맞출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우리가 GP 공격을 받자마자 집중적으로 반격했지만 (북한군은) 거기에 대응은 안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가능성을 아직도 보고 있고, 우리가 북한에 가서 실사할 수 없어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했는데, 이게 단순 오발 사고였는지, 의도된 도발이었는지에 대한 명확한 판단도 아직 못하고 있다”며 “그러나 즉각적인 대응 사격에 대한 추가적인 반격을 하지 않은 것도 감안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질문자가 ‘국민 입장에선 사실상 도발이다. 정부가 분명한 목소리를 내주고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고 지적해야 국민이 불안하지 않다’고 지적한 데 대해선 “우리 군 통신선을 이용해 북측에 굉장히 강도 높게 항의했고 당시 정부는 그런 입장을 국민에게도 설명했다”고 밝혔다.

한편 정 장관은 지난해 북한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선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이 문제는 앞으로 남북 관계를 발전시켜나가는데 넘어서야 할 매우 어려운 과제 중에 하나다. 북한이 반드시 사과뿐만 아니라 재발 방지 약속을 해야 한다. 국가 재산에 대한 보상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