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느리다’ 비판했던 오세훈 “靑오찬서 정부 인식 알게 돼”

뉴스1 입력 2021-04-21 14:45수정 2021-04-21 14: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4·7 시도지사 보궐선거 당선인 초청 오찬에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 박형준 부산시장과 환담하고 있다. 2021.4.21/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청와대 오찬 간담회에서 백신 수급상황에 관한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 시장은 오찬 관련 브리핑에서 “백신 수급에 관한 정부 측 상황 인식을 알 수 있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자리에 함께한 두 지자체장에게 (백신이) 원활하게 수급되는 경우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는 취지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 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앞서 오 시장은 자가진단 키트가 필요한 이유 중 하나로 백신 접종 속도가 느린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주요기사
오 시장은 지난 13일 국무회의 참석 후 브리핑에서 “우리나라 백신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편”이라며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접종 속도가 느리다고 했다. 이게 우리나라 백신 접종의 현주소”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