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낮은 자세로 국정쇄신…현장 목소리 대통령께 전달”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6 17:14수정 2021-04-16 17: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연수원에서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16일 “더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겠다.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대통령께 전달하겠다”며 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소감을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금융감독원연수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소통하면서 상식과 눈높이에 맞게 정책을 펴고 국정운영을 다잡아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 세 번째 총리 후보자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다.

김 후보자는 “국내외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서 총리 지명을 받았다”며 “특히 오늘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단원고 학생을 비롯한 안타깝게 희생된 분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에게 심심한 위로 말씀을 드린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정부의 무거운 책임을 다시 깊이 되새기게 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자세를 낮춰 국민의 목소리를 진지하게 듣겠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해 힘을 다하겠다”며 “국회 청문과 인준 과정 남아있다. 이 절차를 무사히 마친다면 무엇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민생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연수원에서 지명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또 “우리 국민들이 계획대로 백신을 접종하도록 정부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하루속히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현 정부의 남은 일 년의 기간에 가장 중요한 과제는 일자리와 경제 민생에 맞추겠다”며 “부동산 문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사건 등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에 대해 원칙을 세워 쇄신하겠다. 2030세대가 미래를 꿈꿀 수 있게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발언이 끝난 뒤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세월호 7주기이기고 청문회가 남아 긴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문재인 정부 국정기조를 분명히 이어가면서 재·보궐 선거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어떤 질책에 대해서는 분명히 답을 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등 현안에 대해선 “청문회를 준비하면서 정확히 파악해서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게 어떤 게 있는지 제도적 미비점을 파악해서 이야기 드리겠다”고 말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