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불참 속내 드러낸 北 “日, 우리 자위권 침해”

뉴시스 입력 2021-04-07 08:20수정 2021-04-07 08: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 국방력 강화 조치는 자위권 행사"
"일본이야말로 지역 평화 위협 장본인"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북한이 일본에 불만과 적개심을 표출하는 등 속내를 드러냈다. 일본이 북한의 개량형 이스칸데르 미사일 시험 발사를 비판한 데 대해 북한은 자위권 침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7일 논평에서 “얼마전 일본 수상 스가가 우리의 신형전술유도탄시험발사를 일본에 대한 위협으로, 유엔안보리사회결의에 대한 위반으로 걸고들었다”며 “이것은 우리의 자위권에 대한 로골(노골)적인 부정인 동시에 란폭(난폭)한 침해로서 절대로 스쳐보낼수 없다”고 밝혔다.

통신은 또 “우리의 국방력강화조치는 외부세력의 근원적인 군사적위협들을 제압하여 조선반도의 안전과 평화적환경을 굳건히 수호하기 위한 정정당당한 자위권행사로서 누구도 시비할수 없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일본이야말로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장본인의 하나”라고 일본 정부를 비난했다.

주요기사
통신은 이어 “전범국 일본은 남을 걸고들기 전에 재침실현을 위해 저들이 실전배비하였거나 개발을 다그치고있는 모든 공격무기들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게 불가역적으로 페기(폐기)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신은 아울러 “일본은 전범국으로서 가지지 못하게 되여있는 교전,참전권은 물론 군대보유의 권리까지 부활시키려 하고있으며 이미 집단적자위권행사를 가능하게 하는 내용을 담은 안전보장관련법을 채택하고 군사적공격능력보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해마다 사상최고액수의 군사비를 들여가면서 새로운 전쟁장비개발과 구입,우주작전과 전자전에 대처한 새로운 부대발족과 해외파병,군사연습에 매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