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중국 주재 대사에 리룡남 임명”…경제협력 강화 포석

뉴시스 입력 2021-02-19 14:32수정 2021-02-19 14: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61세 대외경제통…세대교체, 북중협력 의지
북한이 중국 주재 대사를 지재룡에서 리룡남으로 교체했다.

북한 외무성은 19일 홈페이지에 “중화인민공화국 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특명전권 대사로 리룡남이 임명됐다”고 밝혔다.

리 대사는 내각 부총리, 대외경제상, 무역상 등을 맡은 대외경제통이다.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강화하려는 의지가 반영된 인사로 풀이된다.

올해 61세인 리 대사의 임명에는 세대 교체의 의미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 전 대사는 79세의 고령이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