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뛰는 우상호 “10대 1로 싸우고 있다”… 박영선에 결단 압박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1-17 17:35수정 2021-01-17 1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내일을 꿈꾸는 서울’ 정책발표 4탄 ‘2030그린서울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더불어민주당에서 유일하게 출마 의사를 밝힌 우상호 의원이 17일 “이번 서울 시장 선거가 우상호, 나경원, 안철수의 3파전으로 좁혀지지 않겠나”고 말했다. 여권 내 경쟁자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견제하면서 동시에 야권의 단일화 여론에 찬물을 끼얹고 나선 것이다.

우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2030 그린 서울 프로젝트’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에서 저 혼자 10대 1로 싸우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여당 인사의 출마 선언은 지난해 12월 우 의원이 마지막이었다. 우 의원은 박 장관을 향해 “출마한다 안한다 기사로만 한달 보름 이상 이어져 온 것이 바람직한 상황은 아니다”며 “속히 출마 의사를 밝혀달라”고 압박했다.

여권 관계자는 “릴레이 공약 발표를 이어가는 본인과, 출마설만 무성한 박 장관을 대비시켜 기세를 선점하려는 우 의원의 전략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날 4번째 공약을 발표한 우 의원은 2030년 디젤차 퇴출, 서울 사대문 안 디젤차 통행 금지, 지하철 노후차량 교체 등을 약속했다.

한편 당 안팎에서는 이번 주 박 장관이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여당 의원은 “박 장관이 최근 서울지역 의원들을 연이어 만나며 출마 의지를 밝혔다”며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뒤 개각이 이뤄질 가능성이 큰 만큼, 박 장관의 등판도 임박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