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란 핵 전문’ 셔먼, 美 국무부 2인자로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1-07 03:00수정 2021-01-07 04: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바이든정부 첫 부장관 맡을듯… 이란과 核협정 타결 주도적 역할

한반도 전문가로 대북 협상에 깊숙이 관여했던 웬디 셔먼 전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72·사진)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첫 국무부 부장관에 지명될 것이라고 폴리티코와 워싱턴포스트가 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란과 북한 핵 문제에 정통한 그가 국무부의 ‘2인자’가 될 경우 향후 미국의 대북정책을 실질적으로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셔먼 전 차관은 2011∼2015년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무부 정무차관으로 일하면서 이란과의 핵 협정(JCPOA) 타결을 주도한 인물.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의 ‘외교 책사’로 불리며 호흡을 맞췄고, 2016년 클린턴 후보의 대선캠프에서 활동할 때는 유력한 국무장관 후보로 꼽히기도 했다.

빌 클린턴 행정부였던 1997∼2001년에는 매들린 올브라이트 국무장관 밑에서 대북정책조정관을 지냈다. 2000년 10월 백악관을 방문한 조명록 당시 북한 국방위원회 제1부위원장이클린턴 대통령을 만나는 자리에 배석했고, 이후 올브라이트 장관과 함께 평양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면담했다. 강석주 당시 북한 외무성 부상과 함께 ‘북-미 공동 코뮈니케’ 작성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뉴욕타임스는 그를 “북한 핵 프로그램을 다룬 최고 전략가”라고 평가했지만, 공화당 내에서는 “북한이 핵 개발할 시간만 벌어줬다”는 비판이 나왔다.

‘비둘기파’로 분류되며 북한과의 대화에 깊숙이 관여했던 그였지만 퇴임 이후에는 대북 군사적 조치를 포함하는 전면적 대북 압박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김정은을 살인적인 독재자로 불러야 한다”는 등의 강경 발언을 하기도 했다. 또 “북한 핵시설에 대한 검증은 가파른 절벽을 오르는 것보다 더 힘든 일”이라며 철저한 검증을 요구했다. 북한의 인권 문제를 거론했다가 북한으로부터 “노망기에 들어 황천길을 재촉한다”는 원색적 인신공격을 당한 적도 있다. 그는 현재 올브라이트 스톤브리지 그룹의 선임자문관으로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셔먼 전 차관은 2015년 당시 위안부 문제 등 과거사와 관련해 일본의 책임은 제대로 거론하지 않은 채 “정치 지도자가 민족주의 감정을 이용하면 값싼 박수를 받을 수 있다”며 한국 정부를 비판하는 듯한 발언으로 국내에서 강한 비난에 직면하기도 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웬디 셔먼#바이든 정부#국무부 부장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