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 정치 관여 못하게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

뉴시스 입력 2020-09-21 15:40수정 2020-09-21 15: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치개입 금지…대북·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 새 역사"
"대공수사권 차질 없이 이관, 안보 공백 없도록 개편"
"과학정보 역량 강화힐 것…여성·청년·장애인 적극 활용"
"어두운 역사 반복 안 해…文정부 정치 개입 전혀 없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1일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기 위해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 원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가정보원은 오직 국가안보, 국익수호, 국민의 안전을 위해 매진하는 대북·해외 전문 정보기관으로 새 역사를 써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장은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국내 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또한 대공수사권을 차질 없이 이관하고, 안보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보침해 관련 업무체계를 재편하겠다”며 “그리고 검·경과의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등 후속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 원장은 “문재인 정부 국가정보원은 미래로 가겠다”며 “AI, 인공위성 등 과학정보 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시키겠다”고 했다.

아울러 “국가정보원은 앞으로 여성, 청년, 장애인의 역량을 적극 활용하겠다”며 “최근 최초의 여성 차장 발탁에 이어 여성 간부 확대, 그리고 올해말을 목표로 장애인 채용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전했다.

박 원장은 “국가정보원은 어두운 역사를 더 이상 반복하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단 한 건의 정치 개입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 정보관 제도 폐지 ▲국내 정보 부서 해체 ▲준법지원관를 통한 위법 여부 점검 ▲예산 집행 통제심의위원회 운영 ▲댓글 사건 등 진상 규명 및 관계자 법적 조치를 소개했다.

박 원장은 “5.18 민주화 운동 진실 규명을 위해 자체 TF를 구성하고 국정원이 보유한 관련 자료들을 진상조사위원회에 4차례에 걸쳐 지원했고, 앞으로도 남김없이 발굴해서 계속 제공하겠다”면서 “또한 인혁당 소송 관계자, 세월호 유가족 등과도 끊임없이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