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단독범’ 발언 논란…금태섭 “제정신? 국민이 범죄자란 말인가”

뉴스1 입력 2020-09-12 21:32수정 2020-09-15 16: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논란이 되자 실명 언급한 부분은 ‘현병장’으로 수정, ‘단독범’ 은 해당 문장에서 삭제됐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2020.09.12 © 뉴스1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황희 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 혜택’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 사병을 ‘단독범(犯)’으로 지칭한 것에 대해 맹비난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 장관에게 불리한 사실을 주장한다고 해서 (만약 그 주장이 설령 사실과 다르다고 해도) 국민의 한 사람, 그것도 20대 청년에게 ‘단독범’이라는 말을 쓰다니. 제정신인가”라고 쓴소리 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범죄자라는 말인가”라고 반문하며 “그것은 국회의원의 존재 근거를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금 전 의원은 “촛불정신을 지키자고 한 것이 얼마나 지났다고. 정말 최근에 국회의원들이 여기저기서 앞다투어 한마디씩 하는 걸 들어보면 눈과 귀를 믿을 수가 없을 정도”라며 “하루종일 말할 수 없이 마음이 답답하다”고 털어놨다.

주요기사
앞서 황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맨 처음 올린 게시글에 당직 사병의 실명을 적시하고 ‘단독범’이라고 칭했다. 관련해 논란이 일자 현재 글에는 실명 언급한 부분이 “현병장”으로 변경됐다. ‘단독범’은 해당 문장에서 삭제됐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