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軍, ‘보트 밀입국’ 태안에 육군경비정 해상매복

신규진 기자 입력 2020-07-08 03:00수정 2020-07-08 08: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병력-장비 증원안해 ‘전시용’ 비판
최근 연이은 밀입국 보트 경계실패로 질타를 받은 군이 지난달부터 육군경비정 해상매복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군 내부에선 병력이나 장비 증원 없이 실효성 없는 대책들을 ‘재탕’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7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육군 32사단은 제2작전사령부의 지시에 따라 밀입국 사건이 벌어진 충남 태안군 해상에서 육군경비정(20t급)의 해상매복을 실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비정을 특정 뱃길에 대기시켜 경계근무를 서게 하는 것으로 중국에서 태안으로 오는 신종 밀입국 루트를 원천봉쇄하겠다는 취지다. 앞서 군은 4월부터 지난달까지 태안 해상으로 연달아 진입한 소형보트 3척을 인지하지 못해 경계실패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인력이나 장비 증원 없는 해상매복 작전을 두고 보여주기식 조치라는 지적이 나온다. 군 관계자는 “육군경비정 매복은 10년 전에나 했던 작전을 재탕하는 것”이라며 “보다 근본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육군경비정은 그간 노후화와 작전효율 등 문제로 해상매복을 실시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합동참모본부는 경계실패 대책으로 대대급 무인기(UAV) 및 드론의 해상 경계 투입 방안을 내놨지만 일선 부대에선 운용이 여의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지난해 6월 북한 어선의 동해 ‘삼척항 노크 귀순’ 사건 때도 동일한 대책을 내놨다. 군 관계자는 “해안 경계 임무는 늘었지만 인력은 그대로라 피로감을 호소하는 장병들이 많다”며 “향후 장병 감소 등 구조적 문제로 인해 군 수뇌부도 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현실적인 고민이 깊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보트#밀입국#육군경비정#해상매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