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아이가 운다’ 발언에…“‘나 누군지 아나?’라던 그분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7-03 12:36수정 2020-07-03 12: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보도에 “검언 유착이 심각하구나”라고 말하자,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기자가 “아는 검사 단 한 명도 없다”며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법사위에서 아들의 ‘군(軍)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사건 수사가 언론에 보도되자 “아들 신상문제가 언론에 미주알고주알 나갔다”며 “‘검언유착이 심각하구나’ 또 한 번 감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이가 굉장히 많이 화나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자 이 의혹을 최초로 보도(2019년 12월 27일 일요신문)했던 최훈민 기자가 3일 페이스북에 “추 장관님, 댁 아드님 기사 최초 보도한 사람이 전데요. 저는 아는 검사가 진짜 단 한 명도 없어요”라고 썼다.

최 기자는 “검언유착은 무슨 황당한 소리세요?”라며 “아들이 울었다고요? ㅎㅎㅎ 저랑 통화하는 도중 ‘제가 누군지 아세요?’라고 하던 그 아드님이?”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아들이 리버풀 좋아하는 것 같은데 이번에 리버풀이 프리미어 리그 입성 뒤 최초 우승해서 운 걸 거예요”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글은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