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정권의 윤석열 공격 이성 잃어…文대통령이 결단해야”

뉴스1 입력 2020-06-21 13:23수정 2020-06-21 1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희룡 제주도지사 /© 뉴스1©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신임하든지 해임하든지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권의 공격이 이성을 잃었다.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수수 사건 관련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해 “이럴거면 검찰총장이 왜 필요한가? 법무부 장관이 그냥 법무총장 하면 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대통령의 침묵은 시나리오의 묵인입니까? 아니면 지시한 것입니까? 여권의 윤석열 공격은 이미 대통령의 뜻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수사하라’는 말이 빈말이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고 당당하게 윤석열 검찰총장을 해임하라”라고 했다.

또 “충성하면 아무리 큰 죄를 지어도 끝까지 감싸고 등지면 잔인한 보복을 하는 것은 조폭식 행태”라며 “쓰고나서 이용 가치가 없어지면 가차 없이 버리는 것은 윤석열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2012년 아무 조건 없이 대선후보 사퇴한 후 문재인 후보를 도왔던 안철수, 2016년 총선 승리를 이끌었던 김종인, 2019년 공수처 통과를 도왔던 심상정·손학규, 그리고 적폐 수사를 이끌었던 윤석열까지 모두 쓰고나서 잔인하게 토사구팽 했다. 기승전팽의 법칙이다”라고도 했다.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를 군사정권과도 비교하며 독재, 새로운 적폐로 지칭했다.

그는 “어용 언론·어용 시민단체·어용 지식인을 동원하고 지지자들을 총동원해 정치적 반대자들을 공격하는 행태는 군사정권 때와 닮았다”며 “이젠 검찰마저 어용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거울을 보시라”며 “독재와 싸우다가 독재라는 괴물이 되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상대에게 적폐 딱지를 씌우다가 새로운 적폐가 된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제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