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文정부, 목숨 바친 선열 기만…호국영령 편가르기하나”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6-06 12:00수정 2020-06-06 12: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65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이 6일 현충일을 맞아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지금 대한민국은 누란지위(累卵之危)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현 정부를 비판했다.

통합당은 이날 제65회 현충일을 맞이해 논평을 내고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적 손실과 사회적 혼란은 끝이 없고 북한의 도발과 연이은 군사적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정부는 탈북민단체의 자발적인 대북선전을 두고 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하며 협박하는 북한에게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며 “북한이 아닌 국민에게 ‘단호히 대응’을 말했고, 유례없는 브리핑까지 열어 관련 법률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식적인 대한민국 영토인 함박도를 국방부 장관이 앞장서 ‘북한 관할’이라고 주장하고 감사원까지 이를 재확인하는 실정”이라며 “조국과 국민을 위해 목숨을 바친 선열들을 기만하는 것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따져물었다.

주요기사

또 “문재인 정부는 현충일 추념식에 코로나19 희생자의 유가족은 초청했지만 북한의 무력도발에도 아랑곳없이 목숨 바쳐 나라를 지킨 제1·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도발 전사자들의 유가족과 생존자는 초청하지 않았었다”며 “국민들의 질타를 받고서야 행사 하루 전에 유가족과 생존장병 대표자의 참석이 결정됐다”고 비판했다.

통합당은 “호국영령마저도 편가르기를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호국영령들이 지키려고 했던 나라, 맞서 싸웠던 적, 그 사실과 의미는 변할 수도 변해서도 안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