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회선 총선 불출마 선언 “능력 뛰어난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애국”

박태근 기자 입력 2015-10-13 19:53수정 2015-10-13 1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회선 총선 불출마 선언. 사진=동아DB
김회선 총선 불출마 선언

김회선 총선 불출마 선언 “능력 뛰어난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애국”

서울 서초갑을 지역구로 둔 새누리당 김회선 의원이 20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3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20대 총선을 꼭 6개월 앞둔 오늘, 저 김회선은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결심했음을 밝힌다”며 내년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관련기사
김 의원은 “지난 4년간 서울 서초갑 선거구민, 더 나아가 국민들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개인적으로도 인생의 장년기에 국민의 공복이 되어 미력이나마 봉사할 수 있었던 것은 큰 축복이었다”며 “국회의원이 되기 전, 오랜 기간 법조인으로서 닦은 경험과 지식을 활용해 국회의 본령인 법안심사와 정비과정에 도움을 줄 수 있었던 것은 저의 큰 보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당연히 20대 총선 출마여부를 두고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다”며 “기준은 단 하나, ‘무엇이 진정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길이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애국의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무엇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열정과 능력이 뛰어난 다른 사람에게 기회를 주는 것 또한 또 다른 애국의 방법이라고 믿는다”면서 “나라를 위해 해야 할 일이 넘찬다. 이를 위해 진충갈력(盡忠竭力)하겠노라는 훌륭한 인물도 줄을 서 있다. 우리 당에도 패기 넘치는 젊은이부터, 경륜과 식견을 갖춘 노련한 경험자에 이르기까지 한 두 분이 아니다”며 다른 이에게 기회를 주기위해 출마를 결심했음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4년 전 여의도에 들어갈 때 스스로 다짐했던 ‘국민에 대한 봉사’라는 초심은 영원히 간직해 다른 방법으로 애국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검찰 출신으로 19대에 처음 금배지를 달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