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노인회 찾아간 설훈의원… ‘노인 폄하’ 발언 사과없이 해명

한상준 기자 입력 2014-11-01 03:00수정 2014-11-01 07: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인 폄하’ 발언 논란에 휩싸였던 새정치민주연합 설훈 의원(사진)이 31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를 찾아 자신의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그러나 “제가 잘못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대한노인회 측의 사과 요구에는 응하지 않았다.

설 의원은 “직접 대한노인회를 방문해 논란을 빚은 ‘노인 폄하’ 발언 취지에 대해 설명해 달라”는 이심 대한노인회장의 요청에 따라 이날 대한노인회를 찾았다.

설 의원은 “정년을 가지고 이야기한 것이다. 정년에 맞춰서 쉬도록 하는 게 한국의 제도다”라며 “저는 정말 하늘에 두고 맹세하지만 노인분들을 폄하한다는 것은 꿈에도 생각한 적이 없다.

그럴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설 의원은 한국관광공사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79세면 쉬어야지 왜 일을 하려고 하느냐”고 말해 논란이 됐다.

주요기사
이에 대한노인회 측은 “그래도 국민께 사과하는 게 좋지 않겠느냐”고 했지만 설 의원은 “제가 잘못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죄송하다고 하는 건 비겁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설훈#노인 폄하#해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