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국방 “군사회담서 천안함 책임자처벌 강조할 것”

동아일보 입력 2010-09-30 11:01수정 2010-10-01 11: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南확성기 설치 11곳에서 北 도발징후" 김태영 국방장관이 30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사죄와 책임자 처벌을 강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국방회관에서 열린 서울대행정대학원 조찬세미나에서 "오늘 실무회담에서 천안함 피격사건에 대한 시인 및 사죄,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사후 재발 방지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최근 북한 동향과 관련, "후계 체계 구축과 식량 및 경제난 해결에 주력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노동당 대회는 김정은 후견 세력을 세우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연합훈련과 관련, (북측은) 전국에 경계 근무 태세를 강화했고 우리측이 확성기를 설치한 11곳에서 도발 징후도 보인다"며 "우리측의 훈련이 부당하다는 방송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 장관은 국방개혁과 관련, "병력 위주의 양적 재래식 구조에서 질적 첨단 군사력 구조로 전환할 것"이라며 "부대 숫자를 줄이고 부대는 100% 채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