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8 서울 수복 60주년-국군의날 행사… 광화문서 육해공 입체 퍼레이드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09-2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군대다운 軍, 선진화된 軍, 국제적 軍 만들라”
李대통령, 군개혁 거듭 천명…참전국 용사 - 외교사절 등 5000여명 기념식에 참석
하늘에는 위풍당당한 전투기 편대의 비행이, 거리에는 국군의 절도 있고 늠름한 시가행진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8일 서울수복 60주년 및 제6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과 거리행진이 펼쳐진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과 광화문 거리. 육해공군 헌병대 오토바이 부대가 시가행진 대열의 선두에 서고, 이어 전군의 부대기(旗)와 6·25 참전국 군악대, 의장대가 뒤를 따르자 시민들의 박수갈채가 터졌다.

지상에서 거리행진이 이뤄지는 동안 서울 도심 상공에는 우리 공군 전투기와 주한 미군 헬기의 축하 비행이 펼쳐졌다. 공군은 이날 행사를 위해 F-15K, T-50, KF-16 등 총 30여 대의 전투기를 동원했다. 서울 도심에서 실시되는 국군의 날 축하비행은 1999년 공군 창군 50주년 행사와 2008년 건군 60주년 행사에 이어 3번째다. 이날 축하비행에 참여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는 새로 디자인한 T-50B 항공기 4대와 기존의 흰색 도장 T-50 항공기 4대가 편대를 이뤄 에어쇼를 선보였다.

앞서 열린 서울수복 60주년 기념식에는 이명박 대통령(사진)을 비롯해 백선엽 예비역 대장 등 군 원로와 6·25전쟁 참전국 정부 대표, 각 정당 대표, 참전국 주한 외교사절 등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주요기사
서울수복 60주년… 그날의 감격을 다시 한번 28일 오전 경복궁 흥례문에서 열린 ‘6·25전쟁 60주년 서울 수복 기념 국군의 날 행사’에서 서울 수복 당시 중앙청에 태극기를 올렸던 해병대를 대표해 참전용사인 이서근 예비역 해병대령과 강동구 예비역 준위(오른쪽)가 태극기를 게양한 후 경례하고 있다. 수복 당시 태극기를 게양했던 소대원들은 모두 작고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기념 연설에서 “군대다운 군, 선진화된 군, 국제적 군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군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군은 오직 국가안보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며 “군대다운 군대로 거듭나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3·26 천안함 폭침사건을 염두에 둔 듯 “우수한 조직과 무기, 잘 갖춰진 작전계획에도 불구하고 비상상황에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지 못했으며, 비대칭전력의 침투도발에 상대적으로 소홀했다”며 “과감한 개혁을 통해 군 혁신의 전기로 삼자”고 말했다. 또 “오직 국가안보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 달라”며 참다운 군인정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거침없이 도전해 성과를 내는 젊은이들의 재능과 에너지가 꽃필 수 있어야 하며, 군 복무가 단순한 의무를 넘어 젊은이들이 기꺼이 선택하는 군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을 마친 뒤 이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6·25전쟁 참전 16개국 정부 대표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에릭 신세키 미국 보훈부 장관, 앤드루 로베이선 영국 보훈장관, 에이머르트 판 미델코프 네덜란드 국방장관 등이 참석했다.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 軍, 타성에 젖은 정신교육 뜯어고친다 ▼
민간위원회 만들어 논의… 국방정신교육원 부활 검토

서울 도심 상공을 수놓으며 축하 비행하는 공군 블랙이글스 편대.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군은 장병들의 안보 및 역사의식을 강화하기 위해 정신교육의 형식과 콘텐츠를 대폭 쇄신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천안함 폭침사건을 계기로 장병 안보관 확립이 시급하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주 대학교수와 예비역 등 전문가 6명이 참여하는 ‘정신전력강화위원회’를 구성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8일 “정신전력강화위원회는 현행 정신교육의 문제점을 야전부대 방문, 설문조사, 간담회 등을 통해 전반적으로 조사한 뒤 10월까지 연구결과를 내놓을 예정”이라며 “이를 토대로 최종 개선 방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신교육을 담당하는 정훈장교와 지휘관을 교육하는 국방정신교육원을 재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방정신교육원은 1977년 설립됐다가 김대중 정부 출범 직후인 1998년 폐지됐다.

군 당국은 내년 정신교육 예산도 크게 늘렸다. 2011년 국방예산 중 정신교육 예산은 225억 원으로 올해 대비 23.6% 늘었다. 진중문고 도서구입 예산이 20억 원 늘었고, 귀순자 초빙 교육(10억 원), 대대급 민간인력 초빙 강연(11억 원) 예산이 신설됐다. 현재 정신교육은 야전부대의 경우 매주 금요일 3시간, 1년에 36주 이상 실시하도록 돼 있지만 국군방송을 보여주거나 국방일보를 회람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다.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6·25전쟁 서울수복 60주년과 국군의 날 기념식이 28일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렸다. 기념식 직후 펼쳐진 시가퍼레이드에서 사관생도들이 국군군악대, 각국 참전용사들과 함께 늠름한 모습으로 행진하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