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천안함 폭침 지휘 김영철 경질 검토”

동아일보 입력 2010-09-17 03:00수정 2010-09-17 1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북한방송, 北 고위소식통 인용 보도… 남북관계 개선 분기점 될수도
북한 지도부가 천안함 폭침사건의 실무 책임자로 알려진 김영철 인민무력부 정찰총국장(사진)을 경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대북 단파라디오 방송인 열린북한방송이 16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북한 내 노동당 고위급 소식통을 인용해 “9월 초순경 김정일 (국방위원장) 서기실(비서실)에서 천안함 사건을 주도적으로 기획 지휘한 김 총국장을 철직(경질)할 것을 건의했다”고 전했다. 이 방송은 “서기실이 철직을 요구한 핵심 이유는 김 총국장이 김정일과 김정은에게 보고할 때는 ‘물증은 절대 남지 않으니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했는데 한국 정부와 국제합조단의 조사 결과 부인할 수 없는 명백한 물증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방송은 “(천안함 사건으로) 북한이 국제적으로 더욱 고립돼 김정일 통치자금을 포함해 달러 사정이 극도로 악화됐고 주민들의 생활도 훨씬 더 피폐해졌다”며 “현재 최악의 식량 사정을 극복하기 위해 남한의 도움을 받고 미국의 금융 제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김영철을 철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북한 군부 내 다른 고위급 소식통은 “한국에 사과하는 방식을 찾는 가운데 김 총국장 철직 문제가 검토된 것 같다”며 “하지만 김정일이 아직 최종 결심을 내린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현재 남북 협상을 담당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가 김 총국장 철직을 지지하고 있으며 천안함 사건 기획에서 배제됐던 장성택 부위원장 등 일부 국방위원회 인사들이 동의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현재 파악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정부도 김 총국장이 천안함 사건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이 그를 철직한다면 천안함 사건 책임자 처벌이라는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으로 향후 남북관계에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석호 기자 kyle@donga.com




천안함 출구 찾아 한발짝씩? 남북관계 해빙모드
▲2010년 9월13일 동아뉴스스테이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