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외교부 특채의혹 6, 7명 더 조사”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사대상 10여명으로 늘어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딸을 포함한 외교부 간부 자녀 8명의 특채 의혹을 감사 중인 행정안전부가 조사 대상을 최근 정치권에서 제기된 다른 특채 의혹으로 확대했다. 행안부는 “최근 민주당 김동철 의원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외교부 간부 자녀들의 특채 사례가 더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행안부는 현재 두 의원이 제기한 특채 의혹 대상자 6, 7명에 대한 자료를 외교부로부터 넘겨받아 이들이 채용되는 과정에서 법이나 인사 규정에 위배되는 부분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조사 대상자에는 전윤철 전 감사원장, 유종하 전 외무부 장관, 홍순영 전 외교부 장관 등의 자녀도 포함됐다. 이로써 행안부가 감사 중인 특채 관련 조사 대상은 10여 명으로 늘어났다.

행안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 전까지 특채 의혹과 관련된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것이 목표”라며 “외교부 외에 다른 정부 부처나 지방자치단체로 조사를 확대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