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석호의원, 검찰총장 신상자료도 요구

입력 2006-02-09 03:03수정 2009-09-30 1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우리당 문석호(文錫鎬) 의원이 자신의 충남 서산시 지역구 사무실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수사검사뿐만 아니라 정상명(鄭相明) 검찰총장의 신상자료와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 진행보고서 등도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8일 확인됐다. ▶본보 8일자 A10면 참조

문 의원이 요청한 자료에는 정 총장의 검사 임관(1977년) 이후 학력과 경력 및 재산변동 내용 일체, 정 총장의 형제자매 8명의 인적사항 및 거주지 내용, 군 복무 시절의 상세 배치지역 및 임무 등 ‘사생활 관련 자료’가 포함됐다.

문 의원은 또 검경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법무부와 검찰의 입장 및 진행보고서 일체, 검찰개혁에 대한 법무부와 검찰의 입장 및 진행보고서 일체, 압수수색 제도 개선에 대한 검찰의 견해에 대한 자료 등 100여 건의 자료를 요구했다.

강기훈(姜基勳) 유서대필 의혹 사건, 현대비자금 사건 등의 수사진행 보고서와 수사검사의 인적사항도 포함됐다. 서산시 공무원의 열린우리당 당비 대납 사건을 수사하면서 문 의원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대전지검 서산지청의 남기춘(南基春) 지청장이 이들 사건의 수사검사였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문 의원이 부적절한 대응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열린우리당 원내대표단의 한 의원은 “김한길 원내대표가 문 의원의 자료 요청과 관련한 보고를 받은 뒤 몹시 불쾌해했다”고 말했다.

문 의원이 14일 법무부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현안보고 때 동료 의원 대신 출석해 질의하겠다고 요청한 데 대한 당내의 반응도 부정적이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문 의원의 사무실 압수수색은 수사권 조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문 의원이 요구한 자료 제출 시한은 8일 오후 2시지만 요청한 자료가 100개가 넘어 시한을 넘겼다”고 말했다.

한편 문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 총장의 신상자료 요청과 관련해 “정 총장은 법조 브로커 윤상림과 잘 아는 막역한 사이인데도 일면식도 없다고 부인하고 있다”며 “정 총장이 군 복무(단기사병) 중 무슨 수로 사법시험에 합격했는지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수진 기자 jin061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