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게이트 與野 첨예대치…정국경색 장기화 전망

입력 2001-10-03 18:27수정 2009-09-19 0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는 추석연휴가 끝남에 따라 4일부터 정기국회를 가동할 예정이나 ‘이용호(李容湖) 게이트’ 등을 둘러싼 여야 간 대치상태가 지속되고 있고, 여야영수회담도 지연 또는 무산 가능성이 높아 정국 경색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용호 게이트’와 관련해 한나라당이 ‘선 국정조사, 후 특별검사제 도입’을 주장하고 자민련도 이 같은 입장에 동조하고 있으나 민주당은 “특검제를 하기로 했는데도 야당이 또다시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것은 협상용에 불과하다”고 반발하고 있어 이 문제부터 여야 간의 치열한 힘 겨루기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10월 '격돌 정국' 예고
- '특별검사 수사권한' 논란

☞ '이용호게이트' 기사모음 바로가기

정기국회 또한 5일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의 2002년 예산안 제출에 대한 시정연설을 시작으로, 교섭단체 대표연설(8, 9일)과 대정부질문(10∼16일) 등이 예정돼 있어 여야 간의 본격적인 충돌이 예상된다.

한나라당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국회 대정부 질문과 국정조사 등을 관철시켜 언론탄압과 ‘이용호 게이트’ 등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는 또 “‘이용호 게이트’와 관련해 우리는 1차, 2차 (관련 정치인) 명단을 갖고 있으며 깜짝 놀랄 만한 인물은 보좌관 이름까지 나온다”며 “용도가 밝혀지지 않은 42억원 중 10억원을 제외한 돈의 흐름을 파헤쳐 정·관계 로비의혹 부분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용호 문제를 ‘깃털’밖에 안 되는 박병윤(朴炳潤) 의원 하나 정리하고 여운환(呂運桓)이 로비자금을 착복했다는 식으로 정리하려 할 경우 국민의 정권 퇴진 요구를 불러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민주당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은 “야당이 국민을 호도할 목적으로 아무 근거도 없이 의혹을 부풀린 것에 대해서는 끝까지 그 진원지를 찾아내 철저하게 법적인 응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와 함께 △‘이용호 게이트’의 배후에 전직 안기부 직원들의 모임인 ‘국사모’가 있다는 일부 보도가 있을 뿐만 아니라 △한나라당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신안건설 박순석(朴順石) 회장이 한나라당의 전신인 신한국당과 어떻게 연계돼 있는지를 파악하고 있다며 대야 역공을 시도하고 있다.

한편 전 대변인은 “우리 당은 추석 민심을 받들어 국민적 의혹이 있는 사안들에 대해서는 썩은 살을 도려내는 자세로 철저하게 진실을 규명해 책임질 사람들에게는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창혁·송인수기자>cha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