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재 "특검제 도입하라"

입력 2001-01-16 09:37수정 2009-09-21 1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총재는 16일 "김대중(金大中) 정권이 불행해지기를 원치 않는다"면서 "그러나 이 정권의 비열한 공작정치에 국민과 언론, 야당이 당하고 만다면 민주주의와 경제회복은 있을 수 없는 만큼 단호히 맞서 싸울 것이며 어떤 희생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연두기자회견에서 "현정권이 `의원꿔주기'와 개헌론으로 시작, 5년전 총선자금을 문제삼아 정치를 파국으로 몰아가는것은 지난 3년간의 실정을 호도하고 권력형 부패를 덮고, 정계개편과 장기집권을 도모하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안기부의 구여권 총선자금 지원파문과 관련, 그는 "검찰은 이 사건의 본질인 자금의 성격을 규명하지 못하면서 정권의 사주를 받아 우리 당을 분열시키려는 음모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면서 "국민이 `정치검찰'을 불신하는 상황에서 진실을 밝히는 길은 특검제 뿐이며 특별검사가 진실을 밝히는 자리라면 기꺼이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이회창총재 회견 일문일답
- 이회창 총재 연두기자회견 요지
- 이회창총재 기자회견 의미

이어 이 총재는 "특별검사는 문제가 된 안기부 자금 뿐만 아니라 김대통령과 나를 포함한 여야 정치권 모두의 정치자금에 관해 전면 수사를 해야 한다"며 "만약 안기부 예산이 유용된 것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국민에게 사과하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총재 지켜보는 부총재단

그는 또 "경제난 극복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지금 이 정권의 `공작정치' 때문에 경제와 민생이 방치되고 있는 사태는 국가적으로 너무 불행한 일"이라며 "이 정권은 장기집권을 위해 법과 원칙이라는 포장아래 검찰을 앞세운 야당파괴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의원꿔주기'는 당장 원상회복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총재는 이와함께 "지금 김대통령은 `국민 탓, 언론 탓, 야당 탓'에 국정위기가 왔다고 강변하고 있으나 이는 국정책임을 망각한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대통령의 잘못된 현실인식과 거품정책이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는 커녕 오히려 불신만 키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동아닷컴 특별취재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