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귀환 3인 『국군포로 송환대책 빨리 세우라』

입력 1998-11-23 19:14수정 2009-09-24 19: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3일 국회 국방위에서는 북한을 탈출해 귀환한 국군포로 양순용(梁珣容) 장무환(張茂煥)씨를 참고인으로 불러 증언을 듣는 등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 송환문제를 심도 깊게 다뤘다.

양씨 등은 6·25전쟁 중 북한에 끌려간 경위와 아오지탄광 등 포로수용소에서 강제노동을 하며 생활해온 과정, 북한 탈출경위 등 드라마같은 인생역정을 생생하게 증언했다.

두 사람의 증언을 들은 의원들은 한 목소리로 “생존 국군포로의 조속한 송환과 귀환포로의 생활정착을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부측에 촉구했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