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간첩 침투]野,햇볕정책 전면수정·千국방 해임요구

입력 1998-07-13 19:49수정 2009-09-25 07: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야는 13일 동해안 무장간첩 침투사건과 관련해 국회정보위 당간부회의 고위당정회의 등을 잇따라 열어 사건의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오후에 열린 국회정보위는 당초 ‘안기부 문건파문’을 다룰 예정이었으나 동해안 무장간첩 침투사건이 터지면서 한나라당측이 ‘구멍난 국방태세’로 표적을 수정해 이 사건이 주의제가 됐다.

양정규(梁正圭) 유흥수(柳興洙) 등 한나라당 의원들은 회의에서 “잠수정 침투사건이 터진 지 한달도 안돼 무장간첩 침투사건이 또다시 발생했다”며 허점투성이인 국방태세를 따졌다.

이들은 또 “잠수정과 북한 무장간첩 침투사건은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북 햇볕정책이 한계에 이르렀음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대북 햇볕정책’의 전면수정을 요구했다.

반면 국민회의 의원들은 북한 군부가 대북 햇볕정책을 흔들기 위해 도발을 계속하고 있지만 이럴수록 햇볕정책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에 앞서 강인덕(康仁德)통일부장관 안병길(安秉吉)국방부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회의 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회의에서도 당간부들은 대북 햇볕정책의 기조가 흔들려서는 안된다고 결론내렸다. 한나라당도 이날 총재단회의와 긴급당무회의를 열어 무장간첩사건 및 안기부 정치개입문제를 논의하고 이종찬 안기부장과 천용택(千容宅)국방부장관의 해임을 요구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